/사진 = SBS 방송화면
/사진 = SBS 방송화면


'펜트하우스2' 김소연이 유심칩을 씹어 먹는 장면에 대한 비하인드를 전했다.

3일 밤 전파를 탄 SBS '펜트하우스2 히든룸: 끝나지 않은 이야기'에서 천서진 역의 김소연은 명장면으로 꼽힌 유심칩 먹는 신에 대해 숨겨진 이야기를 밝혔다.

그는 "원래 대본엔 '변기에 버려 물을 흘린다' 정도로만 적혀 있었는데 감독님이 "(유심칩 모양) 껌을 준비해 씹어넘기는 것처럼 하는 게 좋겠다"고 현장에서 디렉팅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껌이 준비가 안됐다"며 "어쩔 수 없이 제가 유심칩을 입에 넣어 마임으로 씹는 연기를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강마리 역을 맡으 신은경은 "방송을 보고 깜짝 놀랐다. 원래 대본에 없던 신"이라며 "신들린 연기는 많이 들어봤지만 신들린 연출이었다"며 주동민 감독의 디렉팅 실력에 박수를 보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