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tvN '업글인간' 방송화면 캡처
/사진 = tvN '업글인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민정이 남편인 배우 이병헌의 외조를 받았다.

3일 방송된 tvN '업글인간'에서 이민정은 "예능 프로그램 첫 MC다. 엄청 떨린다. 해보지 않은 분야, 새 프로그램, 첫 MC라 어제 굉장히 설렜다"며 "업그레이드 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예능프로그램 MC를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함께 MC로 나선 신동엽은 "이민정 씨와 자주 만난다. 이병헌 씨 집에 가끔 놀러 가면 맛있는 음식을 해준다"며 "최근에도 집에서 낮술 했지않냐. 이병헌 씨보다 사모님(이민정)이 더 많이 마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은 "이병헌이 문자로 '잘 부탁한다', '옆에서 가르쳐 달라'고 문자했다. 애처가 코스프레를 계속 하더라"고 농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