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태프 대동단결?
친근美 입담 매력
"어색하고 오글"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김옥빈이 아재 개그를 선보인다.

3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47회에서는 김옥빈의 웃음 가득한 일상이 그려진다.

지난주 박스째 귤을 흡입하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은 김옥빈은 이날 만만치 않은 아재 개그를 선보여 또 한 번 놀라움을 선사한다. 친근한 매력 충만한 김옥빈의 입담에 MC들은 찐 웃음을 터트렸다고.

뿐만 아니라 김옥빈은 촬영장에서도 아재 개그 본능을 이어갔다고 한다. 특히 스태프와 함께 아재 개그로 대동 단결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끈다. 김옥빈과 스태프의 말장난 개그에 촬영장 텐션이 한껏 수직 상승했다는 후문이다.

김옥빈은 아재 개그에 진심인 모습과 달리, 문자 메시지는 그와 180도 다른 스타일을 자랑한다는데. 매니저는 "누나의 문자가 처음엔 어색하고 오글거렸다"라고 제보해 궁금증을 더한다.

중독성 강한 김옥빈 표 아재 개그를 만날 수 있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47회 는 3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