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컬투쇼' 출연
탈모약 복용 고백
"머리가 없으면 성욕도 필요 없어"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래퍼 한해가 탈모약 복용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의 ‘중간만 가자’ 코너에는 한해가 출연했다.

이날 각자의 신체 비밀을 고백하던 중 한해는 “최초 공개다. 최근 탈모약 복용을 시작했다”며 “머리가 빠져서가 아니라 30대 초반에 미리 시작을 하면 좋다고 하더라. 그런데 자존심이 허락을 하지 않았다. 탈모가 진행된 게 아니고 약을 먹기 시작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해는 “탈모약을 복용하면 성욕이 떨어진다는 루머가 있는데, 내가 판단하기엔 머리가 없으면 성욕도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민상이 “나는 유일하게 자랑할 수 있는 게 머리숱이 많다. 아직도 미용실에서 머리숱을 친다”고 하자 한해는 “그런 사치를 부리다니. 머리숱 치는 건 사치 중의 사치”라고 부러워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