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러움 폭발 사연
"난 못 받아봤는데"
노력해서 쟁취?
'애로부부' / 사진 = SKY·채널A 제공
'애로부부' / 사진 = SKY·채널A 제공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MC 홍진경과 안선영이 '애로드라마' 속 낭만적인 프러포즈에 부러움을 숨기지 못한다.

29일 방송되는 SKY·채널A '애로부부'에서는 아내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그녀의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고 맹세하며 청혼한 한 남편의 반전 애로드라마 '운수 좋은 날'이 공개된다.

수많은 촛불을 켜고 꽃다발과 반지를 준비한 뒤 무릎을 꿇은 남편의 모습을 보며 MC 안선영은 "난 저런 프러포즈 못 받아봤는데...넌 받았니?"라며 홍진경을 돌아봤다.

그러나 홍진경은 침묵만을 지켰고, 안선영은 "미안하다. 몹쓸 질문을..."이라고 말해 다른 MC들을 모두 폭소하게 했다. 겨우 입을 연 홍진경은 "프러포즈가 먹는 거야, 뭐야?"라며 예상한 대로의 답변을 내놨다.

두 사람의 모습에 MC 최화정은 "아니 그런데, 두 분 다 프러포즈를 안 받을 이유가 있었어요?"라고 궁금해했다. 이에 홍진경은 "제 쪽에서 굉장히 노력해서 어렵게 결혼했기 때문에...그런 건 사치였어요"라고 답했다. 대답을 들은 최화정 역시 홍진경을 가리키며 "이 미모와 재력에, 남편을 정말 쫓아다녔어요. 정말 노력하고 쟁취했죠"라고 목격담(?)을 전했다.

이용진은 "남편 분이 정말 마성의 남자인가 보다"라며 혀를 내둘렀고, 홍진경은 "그 때 내가 왜 그랬는지, 언제 날을 잡고 한 번 제대로 얘기해 보자"며 씁쓸한 표정을 지어, 다시 한 번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전세 난민을 주제로 다뤄 엄청난 공감을 자아냈던 사연의 실제 주인공 부부가 보내온 뒷얘기, 아내와 사별 뒤 납골당에서 만난 여인과 결혼했던 남자의 깜짝 놀랄 후일담도 공개된다. '애로부부'는 29일 밤 10시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