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회로 시즌 마무리
트로이아 전쟁
시즌2로 돌아올까
'벌거벗은 세계사' / 사진 = tvN 제공
'벌거벗은 세계사' / 사진 = tvN 제공


'벌거벗은 세계사'가 시즌 마지막회를 맞았다.

27일 밤 방송되는 tvN '벌거벗은 세계사'에서는 히스토리 에어라인 열두 번째 여행이자 이번 시즌 마지막회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되는 '벌거벗은 세계사'의 시즌1 마지막 주제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전쟁 중 하나로 손꼽히는 트로이아 전쟁이다. 역사적 사실인가, 아니면 신화적 이야기인가를 놓고 여전히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날은 트로이아 전쟁 발발 시기와 배경, 영웅들의 전투, 신화에 가려진 역사적 흔적을 벌거벗겨 보는 시간을 갖는다.

트로이아 왕과 스파르타 왕비의 금지된 사랑에서 비롯된 트로이아 전쟁은 무려 10년 동안 계속됐고, 그리스와 트로이아 최고 전사인 아킬레우스와 헥토르의 맞대결로 절정으로 치닫는다. 이후 그리스군의 최고 지략가 오디세우스가 트로이아 목마 전략을 제안하며 길고 긴 전쟁은 마침표를 찍게 된다.

당대의 영웅들과 신들이 얽힌 트로이아 전쟁은 서양 문명사에서 상징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 허구일수도 있는 사건이 실제 역사를 만들어 내고 있다는 것. 또한 트로이아 전쟁을 역사적 사실로 받아들이게 한 트로이아 유적 발굴 이야기까지 역사와 신화를 아우르는 트로이아 전쟁의 모든 것은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벌거벗은 세계사' 시즌 마지막회는 27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