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완치 후 심경
팬들과 라이브 소통
"다양하게 도전 중"
서유리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서유리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성우 서유리가 투병 후 완치 심경을 전했다.

16일 서유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서유리의 이름하야 율튜브'에 팬들과 소통한 라이브 영상 을 게재했다.

영상 속 한 팬은 "심심해서 장사하는 거냐"라고 물었고, 서유리는 "되게 아팠다. 아파서 죽을 뻔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한 번 그런 죽을 고비를 겪고 나니까, 하고 싶은 거 재미있는 거 다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일만 하고 살았지, 즐겁고 재미있는 걸 못 했다는 생각에 슬프더라"라며 "그래서 액세서리도 만들고 다양한 것들을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서유리는 갑상샘 항진증의 대표적인 질환인 그레이브스병을 앓았다. 4번의 수술 끝에 완치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