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유년시절 회상
"행복할 줄 알았는데"
김수미도 "우울한 유년기"
'수미산장' 김현숙편/ 사진=SKY 제공
'수미산장' 김현숙편/ 사진=SKY 제공


배우 김현숙이 SKY·KBS 예능프로그램 ‘수미산장’에서 홀어머니 밑에서 ‘가장’으로 살아온이야기를 들려준다.

오는 18일 방송될 ‘수미산장’에는 김현숙이 출연해 산장 주인 김수미와 함께 힐링 토크에 나선다. 김현숙은 “홀어머니 아래에서 오빠, 남동생과 삼남매로 자랐다”며 “사실 저도 공부를 계속 하고 싶었는데, 그 때는 학자금 대출도 없어서 학업을 멈춰야만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먼저 돈을 벌게 된다면, 적어도 우리 가족 공부는 안 끊기게 해야겠다는 생각을 품었고, 의대에 진학한 오빠의 학비를 댈 정도로 정성을 들였다”고 털어놨다. 김수미와 박명수는 어깨가 무거웠을 김현숙의 이야기에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김현숙은 “그렇게 해 주면 엄청 행복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그러고 나서 ‘번아웃’이 오더라”고 고백했다. 이에 김수미는 “나도 18세에 부모님이 다 돌아가셔서 우울한 유년기를 보냈어”라며 “고등학교 3학년 때부터는 스스로 도시락을 싸 갔는데, 반찬이 없어서 새우젓을 쌌더니 애들이 벌레라고 막 놀렸던 기억이 나”라고 공감했다.

또한 김현숙은 이날 “어릴 때 어머니가 일하러 가시면, 늘 오빠와 남동생을 위해 요리를 했다”며 ‘수미산장’ 방문 기념으로 요리 솜씨를 선보여 산장지기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수미산장’은 오는 18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