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에릭 불화설
김동완, 라이브 방송서 해명
신화 김동완./사진제공=네이버NOW
신화 김동완./사진제공=네이버NOW


가수 김동완이 신화 해체설을 부인했다.

15일 방송된 네이버 NOW 코너 ‘응수CINE’에는 김동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응수는 "신화 데뷔 23주년이다. 멤버 변화 없이 23년을 이어온거 자체가 신화"라고 극찬했다.

이어 김응수는 '신화 불화설'에 대해 "생각해봐라. 여섯 명이 각자 다른 환경에서 살아왔고 다 다른데 23년을 같이 해왔다. 부부도 트러블 있는데 자연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완은 “맞다”고 동의하며 “해체는 말도 안 되는 소리다. 그런 소리 하는 사람들 때문에 약이 올라서 더 끈질기게 버틸 거니까 구경해 달라. 제가 신화 해체 안 되게 하려고 생선 해체 하고 있는 거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적당한 잡음은 받아들이고 이해하고 참고하겠지만, 적당히 걸러듣고 버티기 위해 저희 6명 다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14일 신화 에릭은 자신의 SNS에 신화 내 불화를 언급하는 글을 남기며 김동완을 태그해 두사람의 갈등을 짐작케 했다. 이들이 완전히 틀어져버린 시기는 2015년 '표적' 앨범 발표 전후. 이에 김동완 역시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게재, 에릭과의 불화설을 직접 언급하며 사과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