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윤경호./ 사진=tvN 방송화면
'어쩌다 사장' 윤경호./ 사진=tvN 방송화면


배우 윤경호가 tvN '어쩌다 사장'으로 예능 신고식을 치렀다.

지난 11일 방송된 어쩌다 사장’에서는 박보영의 뒤를 이어 새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한 윤경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류장에 내리자마자 당당하게 슈퍼로 향한 윤경호는 '하루가 그리 길 것 같지는 않다'며 여유로운 첫 출근을 알렸다. 하지만 곧 밀려드는 손님과 혼란스러운 상황에 맞닥뜨린 윤경호가 한껏 당황한 채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드러내 폭소를 유발했다.

윤경호는 '번외수사'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차태현과의 특별한 인연으로 첫 관찰 예능에 도전하게 됐다는 후문. 이에 과도하게 긴장한 윤경호의 넘치는 의욕과 그에 반해 좀처럼 따라주지 않는 몸이 이날 방송의 말미를 장식하며 큰 웃음을 안겼다.

윤경호의 좌충우돌 첫 예능 도전기는 오는 18일 방송되는 '어쩌다 사장' 4화에서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