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사진제공=채널A
'애로부부'./ 사진제공=채널A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속터뷰' 코너에 사상 최초로 '외국인 남편'이 출격한다.

'애로부부' 제작진은 5일 "개그우먼 김혜선과 독일인 남편 스테판 지겔 씨가 최근 '속터뷰' 녹화를 마쳤다"고 밝혀, 또 한 번의 화제몰이를 예고했다.

김혜선은 2011년 KBS 공채 26기 개그우먼으로 데뷔했으며, 연극 무대에서도 뛰어난 실력을 보였다. 또한 피트니스에도 일가견이 있어, 잘 다져진 몸 관리로도 유명하다.

독일 유학을 떠나기도 했던 김혜선은 2018년 2살 연하의 독일인 남편 스테판 지겔과 결혼식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독일에서 만나 2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으며, 최근까지도 동반 방송 출연을 하는 것은 물론 익살스러운 인증샷을 SNS에 다수 공개하며 '잉꼬부부'의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두 사람의 '속터뷰'가 과연 어떤 고민을 담고 있을지 주목된다.

'애로부부'는 채널A와 SKY에서 매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되며, 김혜선&스테판 지겔 부부의 '속터뷰'는 3월 내에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