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 '두시에 데이트' 출연
"장발? 짧은 머리보다 낫다더라"
"노래 좋아하지만 실력 부족해"
사진=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
사진=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


배우 김지훈이 노래 금지령을 당했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이하 ‘두데’)에서는 DJ 뮤지, 안영미와 함께 게스트로 김지훈이 출연했다.

김지훈은 tvN ‘악의 꽃’에서 사이코패스 백희성으로 분해 열연했다. 백희성은 15년간의 식물인간 상태에서 깨어난 뒤 죄책감 없이 악행을 저지르고 도현수(이준기 분)와 대립각을 세우며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최근에는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열정 가득한 집콕 라이프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김지훈 씨 하면 아직도 드라마 '악의 꽃'이 생각난다. 정말 무서웠다. '나 혼자 산다' 이후로 너무 좋아졌다. 노래 부르는걸 보면서 박장대소했다"고 말했다.

이에 뮤지는 "'나 혼자 산다' 이후로 김지훈 씨 소속사에서 노래 금지령을 내렸다더라. 어디 돌아다니면서 노래하지 말라던데"라며 "다른 방송에서 출연 제안 들어오면 노래 안하는 조건 걸지 않았냐"고 물었다.

김지훈은 "소속사에서 계약서에 노래 금지 조항 추가하자고 하더라. 개인적으로 노래하는 걸 좋아하지만 좋아하는 만큼 실력이 미치진 못한다. 회사 분들 의견도 동의한다"고 인정했다.

이어 김지훈은 "평소에 친분이 있는 뮤지, 탁재훈과 함께 술을 마실 때 마이크를 잡으면 거친 소리가 나온다. 그래도 개의치 않고 노래한다. 문제는 두 분은 저랑 하는 게 즐겁지 않은 것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발 스타일에 대해 김지훈은 “일부러 기른 건 아니었는데 하다 보니까 계속 기르게 되더라. 사람들이 짧을 때보다 낫다고 해주시는 분들이 더 많아서 계속 기르고 있다”고 밝혔다.

뮤지가 “김지훈이 미남이지 않냐. 배역도 부티나는 게 많이 들어온다. 그러다 보니 상반되는 이미지를 갖고 갈 필요성을 느끼며 머리를 기르며 반항적인 느낌을 주는 거 아니냐”고 묻자 김지훈은 “연기 변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악의 꽃’에서 조금은 변신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