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지난 4일 종영
"감성과 진심" 심사철학 지켰다
'미스트롯2' 김준수./ 사진제공=씨제스
'미스트롯2' 김준수./ 사진제공=씨제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TV조선 '미스트롯2' 심사를 마무리한 소회를 전했다.

김준수는 '미스트롯2'의 마스터 군단에 합류한 이후 심사 내내 공정성과 열정을 담은 따뜻한 면모를 선보이며 맹활약을 펼쳤다. '글로벌 트롯 여제'를 발굴하기 위해 장장 3개월간 진행됐던 빛나는 여정 속에서 김준수는 섬세하고 애정 어린 심사평을 전하며 참가자들과 시청자들의 공감과 사랑을 얻었다.

지난 4일 방송된 '미스트롯2'는 2대 진이 결정되는 최종화였던 만큼 최고 시청률 35.2%, 평균 시청률 32.9%로 자체 최고 기록을 돌파하며 목요일 밤을 뜨겁게 달궜다. 김준수 역시 꿈을 향해 도전하는 그들의 무대를 진심으로 바라보며 응원했다. 그간의 경험을 통해 얻어온 전문적이고도 따뜻한 조언, 테크닉적인 측면에서 세심하게 심사평을 전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들로 트로트를 사랑하는 전 세대 시청자들에게 다시 한번 눈도장을 찍은 것.

특히 김준수는 최종 심사를 앞두고 "결승전이라는 큰 이벤트를 앞둔 만큼 TOP7 역시 무척 떨리고 긴장될 텐데 이러한 긴장감을 이겨내고 본인의 페이스를 지키는 것이 남은 무대에서 좋은 결과를 얻는 지름길이라고 생각한다"며 조언을 건넸다. 이어 "'미스트롯 2' 프로그램을 통해 겪은 모든 경험이 참가자들이 앞으로 꿈을 향해 달려나갈 수 있는 의미 있는 일들이 되었기를 바라며 참가자 모두를 진심으로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준수 "'미스트롯2' 심사하며 많이 배웠다"
방송 내내 참가자들을 향한 김준수의 진심이 담겼다. 따뜻한 조언은 물론, 다채로운 리액션으로 그들의 무대를 온전히 즐기는 모습 또한 단연 눈길을 끌었다. 칭찬해야 할 점에서는 찬사를 아끼지 않고, 아쉬움이 느껴졌던 무대에서는 한 걸음 더 나아가기 위해 보완해야 할 점을 디테일하게 설명했다. 또한 생방송으로 진행된 '미스트롯2' 최종 순위 발표 현장에서 김준수는 마지막 결과를 기다리는 모두의 긴장과 설렘을 고스란히 안방극장에 전달했다. 이어 방송이 끝나는 순간까지 '미스트롯2' TOP7 모두를 향한 응원 어린 박수를 아끼지 않으며 가슴 따뜻한 면모를 보였다.

약 3개월간 이어진 '미스트롯2' 심사를 마무리한 김준수는 ""미스터트롯'에 이어 '미스트롯2'에 마스터로 참여해 참가자들을 심사할 수 있게 된 것을 다시 한번 영광으로 생각한다. '감성과 진심을 보겠다'라는 심사 철학을 밝혔던 만큼 현장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녹화가 이어지는 내내 참가자들의 열정과 진정성을 매 순간, 무대 위에서 느낄 수 있었다. 또한 꿈을 향해 한걸음 한걸음 도전하는 그들의 열정에 나 역시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다. 앞으로도 계속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준수가 마스터 군단으로 합류해 심사위원으로서 활약을 펼쳤던 '미스트롯2'는 4일 12부를 끝으로 종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