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지석진, 싸우면?
"지석진, 진짜 강골"
결국 '유재석' 승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과 지석진을 두고 멤버들이 입씨름을 벌였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투자의 귀재들' 특집이 그려졌다. 포인트 얻기 미션에서 토론을 벌였고, 하나의 주제로 스태프들을 설득시키기 미션이 주어졌다.

미션 주제는 '지석진과 유재석이 전력으로 싸운다면 누가 이길까?'였다. 멤버들은 각자 자신이 이길 것이라고 주장하는 이를 뽑기로 뽑았고, '지석진이 이긴다'를 뽑은 멤버들은 "어떻게 설득을 시키냐"라며 당황했다.

유재석은 "나는 형이랑 이런 상황이 됐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라며 "한방에 보내주겠다"라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석진이 이긴다' 편인 이광수는 "지석진 형이 진짜 강골이다"라고 말했고, 지석진은 갑자기 푸시업을 했다. 유재석은 "서로 엉덩이 차기를 해보자. 그대신 소리를 내면 안 된다"라고 제안했다.

지석진은 유재석의 엉덩이를 세게 찼지만 유재석은 아무런 소리를 내지 않았다. 이어 유재석이 지석진의 엉덩이를 찼고, 지석진은 "끄억!"이라며 소리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스태프들은 과반수 이상 '유재석이 이긴다'에 편을 들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