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아들과 한 무대
'이제 나만 믿어요'
"잊지 못할 무대였다"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박해미와 아들 황성재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설 기획 가족 가왕전 특집이 그려졌다.

박해미는 아들 황성재와 함께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를 뮤지컬 스타일로 재해석해 꾸몄다.

박해미는 "잊지 못할 무대였다. 행복한 무대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들 황성재는 "연습할 때 엄마와 내가 스타일이 다른데, 엄마는 모든 것들이 된다고 하더라. 무대에서도 실제로 증명이 되니까 선배님이라는 생각이 다시 한 번 들었다"라고 뿌듯해 했다.

한편, 이날 최종 대결에서 박해미 모자는 나태주와 6명의 고모 팀과 맞붙었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