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패밀리 팀, 패배
"아이들 합치면 12명"
한채아, 경기 소감
'골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때리는 그녀들' 한채아가 첫 경기 뒤 소감을 전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골때리는 그녀들' 2회에는 국대패밀리 팀과 불나방 팀의 준결승전이 그려졌다. 치열한 경기가 펼쳐진 가운데, 불나방 팀이 두 골을 넣어 결승전에 올랐다.

국대패밀리 팀의 김병지는 "지는 느낌을 알았지? 이제 이기는 느낌도 알아야지"라며 꼴찌결정전을 앞두고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김병지의 아내 김수연은 "여기 아이들 합치면 몇 명이야. 12명이네"라며 아이를 낳고 난 뒤의 몸이 다르다고 말했다. 한채아 또한 "맞다. 아이 낳기 전과 후가 확실히 다른 것 같아"라고 전했다.

이천수의 아내는 "나 아직 제왕절개 아물지도 않았어"라고 말했고, 그 뒤로 불나방 팀의 감독 이천수가 지나가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