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부상투혼 불사
오나미 대타로 63세 이성미 출전
'골때녀' 스틸컷./사진제공=SBS
'골때녀' 스틸컷./사진제공=SBS


SBS 설날 특집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 눈물과 감동의 결승전이 공개된다.

12일 방송되는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2부에서는 하나 남은 결승 티켓을 두고 치열한 접전을 벌인 ‘FC 국대패밀리’와 ‘FC 불나방’의 최종 경기 결과가 공개된다.

첫 회 방송에서 FC 불나방과 맞붙은 FC 국대패밀리 선수들은 한채아의 헤딩과 전미라의 오버헤드킥, 해트트릭 기록까지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 플레이로 ‘엄마들’의 저력을 제대로 과시했다. 이에 FC 개벤져스와 결승전에 어느 팀이 올라갈지 그 결과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꼴찌 결정전인 3, 4위전을 앞두고 패배의 쓴맛을 맛본 FC 구척장신은 다시 한 번 결의를 다진다. 주요 키커인 한혜진은 엄지발톱이 멍들어 제대로 걸을 수조차 없는 부상에도 팀을 위해 전력 질주한다. 김병지도 인정한 FC 구척장신의 수문장 아이린 역시 연속 선방을 펼쳐 승리를 향한 모델들의 악바리 근성이 빛을 발했다고.

결승전을 앞둔 FC 개벤져스에게는 예기치 않은 비상 상황이 벌어진다. 앞선 경기부터 부상을 참고 경기에 임했던 오나미가 결국 못 뛰는 상황이 벌어진 것. 이에 황선홍 감독은 주전 선수 오나미의 경기 출전을 만류하고, 결국 오나미는 팀에 대한 미안함에 눈물을 보였인다. 이런 후배를 지켜보던 개그계 대모 이성미는 63세 나이에도 그라운드에 출전해 뜨거운 우정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각본 없는 드라마로 웃음과 감동, 여자들의 뜨거운 우정까지 첫 방송부터 높은 화제성을 불러일으킨 ‘골때녀’의 초대 우승팀은 12일 오후 5시 40분 방송되는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