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사진 =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그룹 온리원오브의 나인이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 편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나인은 8일 소속사 에잇디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버라이어티 예능이 처음이어서 낯설고 어려울 것 같아 걱정했는데 스태프분들과 선배님들이 정말 잘 챙겨주셨다. 제주의 아름다운 대자연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나인은 지난 6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스토브리그 편에서 '예능 베이비'로 등장해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탁재훈, 데프콘과 함께 후발대로 제주도에 도착한 후 야생 막내로서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 특히 '예능 거장' 탁재훈과 '1박 달인' 데프콘과 호흡을 맞추며 '예능 유망주'로 도약했다.

나인은 "탁재훈, 데프콘 선배님이 편하게 하라고 말씀해주셨다. 여러모로 많이 챙겨주셔서 너무 감사했고 영광이었다"며 "두 분이 아들처럼 대해주셔서 긴장도 풀리고 편하게 할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나인은 또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어 뜻 깊었다. 기회가 된다면 다음에는 예능 베이비가 아니라 더욱 발전된 정글인으로서의 면모를 보여드리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나인은 2019년 온리원오브로 데뷔해 고퀄리티 음악으로 앨범마다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 빌보드와 영국 유명 매체에서 나란히 '향후 주시해야 할 새 K팝 그룹'으로 선정되는 등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