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오디션 참가자 학폭 의혹
진달래·윤서빈, 단숨에 추락
요아리도 사실관계 입증되면 '끝장'
가수 진달래(왼쪽)와 요아리/ 사진=텐아시아DB, JTBC
가수 진달래(왼쪽)와 요아리/ 사진=텐아시아DB, JTBC


오디션 프로그램 참가자들을 둘러싼 학교폭력(학폭) 의혹이 끊이질 않는다. TV조선 '미스트롯2'에 참가한 가수 진달래가 학폭 가해자로 지목돼 하차한데 이어, JTBC 오디션 프로그램 '싱어게인' 톱6 진출자 요아리(강미진)에 관한 폭로가 나왔다.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싱어게인 탑6 일진 출신 K양'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일진 출신에 애들도 엄청 때리고 사고쳐서 자퇴했으면서 집안사정으로 자퇴했다니 정말 웃음만 나온다"며 장문의 글을 시작했다.

요아리의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A씨는 "같은 학교, 동네 살았던 사람들은 모르는 사람들이 없을 것"이라며 "뻔뻔하게 TV에 나와서 노래하는 거보니 여전하다"고 적었다. 이어 "그 웃음이며, 표정이며 그렇게 거짓말하면 본인 과거가 없어질 줄 알았나보다. 난 아직도 생생하다"며 "지금 와서 착하게 산들 과거 자기가 했던 행동들은 다 잊고 사는지가 궁금하다. 학폭 당했던 사람들은 이가 갈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A씨는 "중학교는 그 친구가 다니다 자퇴해서 사진은 없다"면서 "(요아리가) 일진 애들이랑 사고쳐서 징계를 받아 자퇴했고, 1년 후 다른 중학교로 복학해서 또 자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요아리에 대해 "짱 같은 애였다"며 "제 동창 친구는 다음날 학교를 왔는데 눈부터 입, 광대까지 멍이 안 든 곳이 없었다. 그 아이한테 맞았다고 했고, 정말 개 패듯이 맞았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 때 걔(요아리)가 사겼던 오빠가 있어서 주변엔 오빠들이 많았다. 그래서 그 아인 더 당당했고 더 무서웠다"고도 덧붙였다.

A씨는 또 "저는 학폭 피해자는 아니었지만 거짓말로 대중 앞에 서 있는 그 아이는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폭로한 이유를 밝혔다.

그럼에도 A씨는 자신을 향한 질타가 쏟아지자 "잘 되서 배 아프냐는 말을 하시는데 제가 너무 터무니 없이 글을 썼나보다"라며 "화나신 팬분들 죄송하다. 전 결승인지도 몰랐고, 재방으로 봤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요아리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그가 오늘(8일) 방송될 '싱어게인' 결승 무대를 앞두고 있는 탓에 대처가 늦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여기에 일부 누리꾼들은 "A씨가 자신이 다녔던 학교만 인증했을 뿐, 요아리가 학폭을 했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다"며 의구심을 품고 있는 상황. A씨가 직접적인 피해자가 아니라는 점도 이들의 주장에 무게를 싣는다. 이에 대다수의 누리꾼들도 "양측 입장을 들어보고 사실 관계를 따져봐야 한다"고 동조하고 있다. 하지만 학폭 사실이 뒤늦게 드러날 경우, 요아리가 받을 비난은 더욱 거셀 것으로 보인다.
'미스트롯2' 가수 진달래/ 사진=TV조선 캡처
'미스트롯2' 가수 진달래/ 사진=TV조선 캡처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자의 학폭 의혹은 처음이 아니다. 최근에는 '미스트롯2' 참가자 진달래의 과거 학폭이 사실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진달래는 지난달 30일 동창으로부터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지목을 받았다. 이날 각종 커뮤니티에는 '학교폭력 가해자가 '미스트롯2'에 나옵니다'는 제목의 글이 확산됐다.

글쓴이는 "인사를 똑바로 안한다고 때리고, 엄마랑 같이 있는데 인사를 너무 90도로 했다고 때리고 몇분 내로 오라고 했는데 그 시간에 못 맞춰왔다고 때리고 이유없이 맞은 날도 수두룩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 날은 교회 뒷골목에서 폭행을 하다 복부를 걷어 찼고 그걸 옆에서 보던 가해자의 친구가 '얘네 나중에 임신 못하면 어떻게 해'라며 울면서 말리자 '그것까진 우리가 상관할 바 아니다'며 계속해서 발로 배를 집어찼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후 진달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학창시절 잘못된 행동으로 상처받은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직접 만나 사과하고자 고향 지인들을 통해 피해자 분과 연락하려고 노력했지만 수월치 않았기에 이렇게 서면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어린 시절 철없는 행동이 아직까지도 트라우마로 남으셨다는 말에 가슴이 찢어지게 후회스럽고 저 스스로가 너무 원망스럽다. 가수 진달래이기전에 저도 한 아이의 엄마가 됐기에 지난 시절 저의 행동이 얼마나 잘못된 것이었는지 뼈져리게 후회하고 있고, 평생 사죄하는 마음으로 반성하며 살겠다"고 다짐했다. 진달래는 또 출연 중이던 '미스트롯2'에서 자진 하차했다.

2019년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 중이던 JYP 연습생 윤서빈도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다.

윤서빈이 화제를 모으기 시작하자 한 누리꾼은 "윤서빈이 과거 윤병휘라는 이름이었으며, 광주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일진이었다"고 폭로했다. 그는 또 윤서빈이 미성년자임에도 담배를 피우는 사진 등을 함께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이에 JYP엔터테인먼트는 즉각 윤서빈과 계약을 해지했고, '프로듀스X101'에서 하차시켰다.
'싱어게인' 속 요아리/ 사진=JTBC 제공
'싱어게인' 속 요아리/ 사진=JTBC 제공
이처럼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화제의 인물로 떠오른 이들의 어두운 과거가 밝혀지면서 단숨에 추락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꿈을 향해 달려가는 이들에게 열렬한 응원을 보낸 만큼 대중이 느끼는 배신감과 실망감이 더욱 크기 때문이다. 요아리의 학폭 의혹도 사실로 판명난다면 시청자들과 대중들은 단숨에 등을 돌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요아리는 2007년 스프링쿨러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한 뒤 인기드라마 '시크릿가든' OST '나타나' 여자 버전을 불러 주목받았다. 최근 JTBC '싱어게인'에서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톱6에 올랐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