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강호동의 밥심' 출연
"다른 배역으로 대본 리딩까지"
이지아와 러브라인 추가 의혹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한 배우 박은석/ 사진=SBS플러스 제공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한 배우 박은석/ 사진=SBS플러스 제공


배우 박은석이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서 드라마 ‘펜트하우스’ 출연에 얽힌 후일담을 공개한다.

1일 방송되는 ‘강호동의 밥심’에는 ‘펜트하우스’를 통해 강한 인상을 남긴 배우 박은석이 출연한다. 그는 극 중 미국 부동산 부호 ‘로건리’부터 촌스럽고 유쾌한 체육 선생님 ‘구호동’까지, 영어와 사투리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변화무쌍한 연기 변신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이날 박은석은 ‘펜트하우스’ 캐스팅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는 “처음에는 구호동, 로건리가 아닌 다른 역할로 제안받았다”며 다른 배역으로 대본 리딩을 마친 후 느낌이 좋지 않았다고 말한다. 그러던 중 관계자의 연락을 받고 드라마에서 하차하는 것인 줄 알았다는 아찔한 사연도 공개한다.

특히 박은석은 구호동 캐릭터를 위해 직접 소품을 구하러 다닌 건 물론, 본인의 아이디어로 구호동의 옷과 치아를 손수 더럽히는 등 철저히 노력했다고 밝힌다.

또한 박은석은 유년시절 오랜 미국 생활 때문에 사투리 공포가 있었다며 경상도 출신인 MC 강호동에게 사투리를 한 수 알려달라고 부탁한다. 이에 강호동은 쑥스러워하면서도 드라마 속 구호동 대사를 자신만의 경상도 사투리로 선보인다.

깜짝 게스트도 만날 수 있다. 박은석이 엄기준의 주단태 역할을 탐냈다는 파격 제보와 ‘심수련과 로건리’의 러브 라인에 대한 새로운 의혹 제보도 공개될 예정이다.

‘강호동의 밥심’은 1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