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박현선, 결혼식 두고 의견 대립
"뿌린 게 얼마인데" vs "더 미루는 건 안 돼!"
'살림남2' 스틸컷./사진제공=KBS
'살림남2' 스틸컷./사진제공=KBS


야구선수 출신 양준혁이 예비 신부 박현선과 결혼식 문제로 대립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꿀 떨어지는 신혼생활을 보여주던 양준혁, 박현선 예비부부의 티격태격 결혼이몽이 담긴다.

이날 양준혁과 박현선은 코로나19로 인해 두 번이나 미뤄진 결혼식을 두고 의견 대립을 보인다. 박현선은 더 미루지 말고 스몰 웨딩으로라도 서둘러 하자는 반면, 양준혁은 “그동안 내가 뿌린 축의금이 얼마인데”라면서 하객들이 많이 올 수 있는 연말에 하길 원한 것.

이에 박현선이 “나야? 축의금이야?”라 묻지만, 양준혁 역시 뜻을 굽히지 않았다고 해 두 사람의 이견이 좁혀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런 가운데 양준혁의 지인을 만난 박현선이 “자신의 롤 모델이었다”며 깜짝 놀란다고. 양준혁, 박현선 예비부부는 첫 만남에 주옥같은 “살림 십계명”을 쏟아내는 지인을 바라보며 연신 감탄사를 내뱉기 바빴다는 후문이다.

국가대표 사랑꾼이라는 양준혁의 대단한 지인이 누구일지, 결혼식을 둘러싼 양준혁, 박현선의 동상이몽은 오는 30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