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진·양재웅, '옥탑방의 문제아들' 출연
즉석에서 멤버들 정신 분석
양재진·양재웅, 김희철 정신분석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양재진·양재웅, 김희철 정신분석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정신과 의사 형제 양재진, 양재웅이 가수 김희철의 성향을 분석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국내 최초 정신과 의사 형제 양재진, 양재웅이 출연했다.

이날 양재진, 양재웅은 멤버들 중 상담이 필요하다고 느낀 사람으로 민경훈과 김희철을 꼽았다. 먼저 양재진은 "마음 치유는 누구나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눈에 띄는 건 민경훈이다. '아는형님'이나 '옥문아'에서도 동화되지 않는 사람인 것 같다"고 했다. 양재웅 역시 "섬 같은 고립된 느낌"이라면서도 "눈빛은 따뜻해서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양재웅은 김희철에 대해 "응원하고 싶은데 약간 염려되기도 한다. 굉장히 독특하고 '어떻게 저런 애드리브를 하나' 싶다. 하지만 충동성 이면에는 공허함이 따라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충동성을 줄이자니 김희철의 매력이 떨어질 거다. 본인도 고민을 하지 않을까 싶다"고 생각을 밝혔다.
양재진·양재웅, 김희철 정신분석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양재진·양재웅, 김희철 정신분석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이후 양재진, 양재웅 형제는 멤버들에게 자화상을 그리게 하며 즉석에서 정신 분석 테스트를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김희철의 그림에 주목하며 "제일 특징적이다. 눈도 크고 입도 열려있다. 소통의 욕구가 있다. 소통에 자신이 있기도 하고, 자신감을 드러내는 것에 거침이 없는 모습이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희철의 강한 자기애를 짚으며 "관심에 대한 욕구가 굉장히 강하다 저런 욕구가 있으니 스타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김희철은 "내가 너무 좋다. 나에게 키스할 수 없다는 것이 제일 속상하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자 양재진은 "누구를 나 이상으로 사랑하기 힘들지 않냐. 그래서 짧게 자주 바꿔가며 만날 가능성이 크다"고 말해 김희철을 당황케 했다. 김희철은 "그랬었는데"라며 안절부절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