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어바웃타임', 지난 20일 공개
제작진,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KBS1 '전국노래자랑' 현장 방불케 했다"
/사진=웨이브(wavve) 오리지널 예능 '어바웃타임' 방송화면
/사진=웨이브(wavve) 오리지널 예능 '어바웃타임' 방송화면


웨이브(wavve) 오리지널 예능 '어바웃타임' 제작진이 시간 경매에서 송해를 울린 세 자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지난 20일 공개된 '어바웃타임'에서는 송해를 실제 아버지처럼 여기고 살아온 세 자매의 눈물겨운 이야기가 공개됐다.

송해와의 독대를 위해 시간 경매에 참여한 이른바 '춘천 숙자매' 사연이다. 50대의 세 자매는 서로 똑 닮은 외모에 '아버지'라는 단어만 나와도 눈물을 흘릴 만큼 그리움이 짙었다.

숙자매는 "어렸을 때부터 송해가 그냥 아빠 같았다. 선생님에게 드릴 따끈한 순대 국밥과 녹두전을 해왔다. 꼭 전해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를 지켜보던 송해는 눈물을 훔쳤다. 하지만 아쉽게도 최종 경매에서 낙찰받지 못해 송해와의 독대가 불발됐다.

'어바웃타임'의 노승호 PD는 "춘천의 한 시장에서 나란히 분식집, 치킨집, 순댓국집을 운영하고 있는 분들"이라며 '숙자매'를 설명했다. 그는 "생계를 제쳐두고 왔는데 치솟는 경매가에 결국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그 과정을 모두 지켜본 제작진도 정말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해에 대한 애정이 남들과 확연히 달랐다. 알고 보니 아버지를 일찍 여읜 자매들이었다"며 "오로지 송해를 만나기 위해 살면서 처음으로 세 사람이 서울에 올라왔다고 하더라. 큰 가방에 음식도 잔뜩 싸 왔다. KBS 1TV '전국노래자랑' 현장을 방불케 했다"고 이야기했다.

송해는 40년 동안 '전국노래자랑' MC로 곳곳을 누볐다. 무대 위에서 남녀노소 모든 참가자와 허울 없이 대화하고 웃음을 전했던 만큼 그와 만나려는 참가 신청이 줄을 이었다.

제작진은 "전국 각지에서 전화 문의와 현장 접수가 유독 많았던 녹화였다"며 "구구절절한 사연이 많았는데, 분량 때문에 모두 담지 못해 아쉬웠다"고 토로했다.

'어바웃타임'은 각 분야 레전드들의 시간을 경매해 낙찰 금액을 기부하는 프로그램이다. 방송 최초 '시간 경매'라는 참신한 주제로 화제를 모았다. 동방신기의 유노윤호를 시작으로 페이커(이상혁), 이상화, 김미경 등이 나왔으며, 송해가 시즌1의 대미를 장식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