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래퍼 'MC 희희'로 변신
이지아, 모리국수 폭풍 먹방
'맛남의 광장' 스틸컷./사진제공=SBS
'맛남의 광장' 스틸컷./사진제공=SBS


SBS 예능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이 역대 최상의 난이도 ‘과메기 밀키트’ 영업에 도전한다.

매회 ‘맛남이’를 활용한 라면 레시피로 색다른 재미를 주고 있는 아침식사 시간. 21일(오늘) 방송에서는 특별히 라면이 아닌 포항에 가면 꼭 먹어야 한다는 모리국수를 만들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아침 식사 당번이 된 백종원은 싱싱한 해산물과 생선으로 만든 구룡포의 향토 음식 모리국수 요리에 나선다. 실제 모리국수를 만들기 위해 현지 시장 답사까지 했던 백종원은 김희철에게 모리국수에 관련된 이야기를 하며 순조롭게 요리를 시작한다.

그러나 점차 요리가 늦어지고, 백종원은 찔린 듯 “불이 문제"라며 투덜댔다고. 이를 놓치지 않고 김희철은 이전의 백종원을 따라하듯 “왜 아직도 안 됐어요?”라며 깐족대 웃음을 자아낸다.

백종원 몰이에 합세한 멤버들과 달리 이지아는 어김없이 먹방퀸의 모습을 보인다. 식사 자리에 오자마자 모리국수로 돌진, 집중하며 폭풍 먹방을 시작한 것. 멤버들의 구박 속 투덜대며 모리국수를 만드는 백종원의 모습과 끝없는 먹방에 빠진 이지아의 모습에 기대가 모은다.

이어진 ‘맛남 쇼핑 라이브’에서는 그동안 볼 수 없었던 특별 무대가 공개된다. 무대의 주인공은 래퍼로 변신한 ‘MC 희희’ 김희철. 라이브가 시작되고 양세형은 김희철에게 능청스럽게 신곡 ‘한량’ 무대를 요청한다. 김희철은 당황한 모습을 보이지만 노래가 재생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얼굴이 새빨갛게 붉어질 정도의 폭풍 랩을 선보였다고.

또한 김희철은 밥상 아래에서 갑자기 튀어나오는가 하면 바닥을 기어 다니는 등의 신박한 퍼포먼스로 라이브 채팅장을 폭발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백종원은 맛남 쇼핑 라이브에 이어 성공적인 과메기 홍보를 위해 편의점을 방문한다. 그는 다수의 영업 경험을 뽐내듯 “나도 여기 사원증 받아야겠는데”라며 능청스러운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곧 백종원은 과메기를 본 직원들의 반응에 당황한 모습을 감추지 못한다. 호불호 강한 과메기에 이전과 달리 직원들이 난감함을 표한 것.

급기야 백종원은 과메기 밀키트 영업의 성공을 위해 감정에 호소하기까지 이르렀다고 해 ‘영업왕’ 백종원이 밀키트 영업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맛남의 광장’은 21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