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심기일전 '커트'
결연한 의지 보여
이용대 코치 명언은?
'축구야구말구' / 사진 = KBS 제공
'축구야구말구' / 사진 = KBS 제공


'축구야구말구' 팀이 지금까지 대결을 펼친 고수들과 다시 만났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KBS 2TV '축구야구말구' 11회에서는 고수들과 리매치를 펼치는 박찬호, 이영표, 오마이걸 승희의 모습이 공개된다.

그동안 고수들과의 배드민턴 대결에서 1승은커녕 1세트 승리도 따내지 못했던 '축구야구말구' 팀. 박찬호는 앞머리 커트로 더 넓은 시야를 확보하고 긴 머리까지 자르면서 심기일전했다. 이영표는 "더 이상 질 수 없다"고 각오를 다졌고, 이용대 코치는 "정말 오늘은 이겨보겠다는 마음가짐이신 것 같다"고 말했다.

빠질 수 없는 명언 타임에는 '축구야구말구' 팀의 결연한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 투머치토커 박찬호는 단 세 글자 '1승만!'이라는 명언을 공개했다. 이영표와 승희는 ‘1세트만!’이라는 명언으로 승리를 향한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이용대 코치의 명언이 이들을 아연실색케 했다는 후문이다.

'1승만', '1세트만'이라는 명언 타임 후 전의를 다진 '축구야구말구' 팀은 상상도 못한 고수의 정체에 놀라고 말았다. 첫 번째 대결 상대였던 남해 고수와 접전을 펼쳤던 초등생 고수들이 나타난 것. 아픈 패배를 통해 배운 스킬과 높아진 정신력, 이용대 코치의 지도로 새롭게 태어난 박찬호·이영표 콤비가 지난 패배를 설욕하고 첫 승을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축구야구말구'는 전국민 1인 1체육을 목표로 못하는 운동이 없다고 자부하는 박찬호·이영표의 투머치토킹 스포츠 로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두 사람은 전국 방방곡곡에 숨어있는 일반인 생활 체육 고수를 찾아 떠나며, 운동선수 출신의 명예를 걸고 재야의 고수들과 한 치의 양보 없는 진검 승부를 펼치고 있다.

박찬호와 이영표, 승희의 투머치토킹 스포츠 로드 버라이어티 '축구야구말구' 11회는 오는 1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