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솔비 /사진=MBC
'라스' 솔비 /사진=MBC


미국의 현대예술가 제프쿤스의 작품 표절 논란에 휘말렸던 솔비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솔비는 오는 13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과거 흑역사 시절을 소환한다.

솔비는 지난 연말 SNS에 직접 만든 케이크를 공개해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케이크 논란’에 대해서도 직접 입을 열 예정이어서 본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인다.

가수 겸 화가로 슬기로운 이중생활 중인 솔비는 신인 시절 MBC ‘쇼! 음악 중심’ MC로 활약했다.

솔비는 매주 음악 방송 생방송을 비롯해 바쁜 스케줄을 소화했던 당시를 회상하며 돌발 행동으로 흑역사를 자체 생성했던 비화를 고백해 현장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반항하고 싶은 어린 마음에 성형외과를 찾아 상담 후 바로 수술까지 받았다는 것.

솔비는 “부은 상태에서 생방송을 했다. 제정신이 아니었던 거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하면서도 “자료 화면은 절대 안 된다”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가수 솔비’ 대신 ‘작가 권지안’으로도 불리는 솔비는 “아직도 ‘작가님’ 표현이 혼란스럽다. 엉뚱한 얘기를 하고 싶은데도 참는다”며 입담을 과시한다.

또 MC 김구라가 전시회를 직접 방문해 준 찐 팬 인증 일화를 공개해 훈훈함을 안기더니, 김구라가 “지갑은 안 열 거야”라고 여운을 남기고 갔다고 밝혔다고 해 그 내막을 궁금하게 한다. 오는 13일 수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