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쌍꺼풀 수술 2주차 영상 공개
"눈 커져서 시려워, 콤플렉스 극복"
이세영 /사진=유튜브 영평티비 캡쳐
이세영 /사진=유튜브 영평티비 캡쳐


개그우먼 이세영이 쌍꺼풀 수술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이세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에 쌍꺼풀 수술 2주차를 맞아 Q&A 영상을 게재했다.

이세영은 "쌍꺼풀, 눈매 교정술, 윗트임, 뒷트임 등 눈에다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라며 수술 이유에 대해 "콤플렉스 때문이었다. 20살 때부터 하고 싶었는데 직업이 직업인지라 계속 못하다가 32살 먹고 큰 맘 먹었다. 콤플렉스 극복한 것 같다. 눈이 좀 커져서 시려울 정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병원, 가격 등을 묻는 질문에 이세영은 "의료법상 공개할 수 없다. 남들 딱 주고 하는 만큼 했다. 협찬 아니고 100% 제 돈 주고 했다. 원무과에서 돈을 먼저 내고 수술했다"고 했다.
이세영 "수면마취 때 '외꺼풀 사요나라' 외쳐…쌍꺼풀 大만족"
쌍꺼풀 수술 직후 느낌에 대해 "아프지 않았다. 단지 눈이 무거웠다. 무거운 돌을 올려놓은 것 같았다. 수면마취 되는 순간 '외꺼풀 사요나라' 이러면서 잠들었다고 한다. 의사, 간호사 분들이 빵 터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세영은 "눈매교정 왜 했냐는 질문도 있다. 사람이 눈을 뜰 때 이마로 눈을 떴다. 힘을 늘려주고자 눈매교정을 했다. 실밥제거는 일주일 뒤에 한다. 앞트임, 뒤트임 다 해서 실밥 뽑을 게 많았다. 붓기를 빨리 빼기 위해 앉아서 잤다. 수술 하고 온 날부터 산책을 해서 빨리 빠졌다"고 조언했다.

오랜 고민 끝에 한 수술은 매우 만족스러웠다. 이세영은 "인기 동영상에도 떴더라. 그만큼 잘 되지 않았나 싶다. 콤플렉스가 많았는데 만족한다. 다음 번에는 화장을 제대로 해보겠다. 수술도 너무 잘 되고 좋다. 성형 권장하거나 그런 건 아니다. 저 역시 굉장한 고민과 발품을 팔았다. 정말 심사숙고해서 수술했다"고 강조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