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혼했어요' 최고기-유깻잎, 재결합 언급
최고기 "바뀌겠다" 말에도 유깻잎 "믿지 못하겠다"
유깻잎, 시댁-친정 갈등 두고 "더이상 못하겠다"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캡처


최고기가 유깻잎에게 재결합을 제안했만 유깻잎은 선뜻 받아들이지 못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서는 최고기-유깻잎 커플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최고기의 재결합 제안에 유깻잎은 "이 집에 들어오라는 거냐"고 물었고 최고기는 "그렇다"고 즉답했다.

당황한 유깻잎은 "난 오빠한테 여자가 아니다. 표현방식이든 솔직히 서로가 원하는 방식으로 못해줬지 않나. 오빠가 좀 노력을 했다해도 서로가 성에 안 찬 것도 있고 내 생각에 크게 서로가 사랑이 없었다. 서로가 넘 당연시 되고 익숙해지면서 사랑이 없었다. 우리 둘로 시작한 관계인데 그 이야기에서 우리 둘이 없어져버렸다. 서로에 대한 사랑, 애정이 없어져버렸다. 그런 감정도 없는데 내가 집에 오면 지금과 똑같을 거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솔직히 오빠가 변하겠다 해도 그거 100% 다 믿지도 못하겠다. 무엇보다 가족이 엮여 있으니까 더이상 할 수도 없을 것 같다. 가족인데 아예 안 보고 살 순 없지 않나"며 그간 시댁, 친정 사이의 갈등에 대해 언급했다. 또한 "
(갈등이) 없었으면 이혼을 안 했을 거다"며 "(재혼해도 갈등이) 없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최고기가 "없다면?"이라고 반복해 묻자 유깻잎은 "오빠가 안 그래줬지 않나. 너무 건너야 할 산이 많다"고 했다. 이에 최고기는 "내가 산을 좀 깎겠다"고 재혼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유깻잎은 "아버님 이거 아시냐"고 물었고 최고기는 "모른다"고 답했다. 유깻잎이 "감당되냐"고 묻자 최고기는 "내 인생이지 않나"고 말했다. 유깻잎은 "그걸 왜 지금 하나. 진짜 어이 없다. (8개월 전엔) 우리의 인생이었다"며 답답해 했다. 최고기는 "몰랐다"며 후회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