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아이디' 구혜선, 조카와 동심 가득 데이트
세상 떠난 반려견 순대 향한 마음
"왜 이렇게 아깝고 예쁜지"
"순대 가면 내 멘탈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페이스아이디' 구혜선 / 사진제공=카카오M
'페이스아이디' 구혜선 / 사진제공=카카오M


'페이스아이디'에서 구혜선이 소중한 조카와, 오랜 시간 함께해 온 반려견에 대한 아낌 없는 애정을 드러낸다.

카카오M이 선보이는 '페이스아이디'(FACE ID)는 스타의 스마트폰을 통해 라이프스타일을 공개하는 신선한 포맷으로 화제를 낳고 있는 신개념 모바일 라이프 리얼리티다. 이효리, 몬스타엑스, 신예은에 이어 최근 구혜선의 싸이월드 '얼짱' 시절의 과거사부터 연애관과 최근 관심사에 이르기까지, 모든 생각과 고민, 일상들을 꾸밈없이 공유하며 솔직 담백한 매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11일 낮 12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되는 '페이스아이디'에서 구혜선은, 지난 에피소드 중 사진을 통해 공개했던 조카를 직접 만나 깜찍, 훈훈한 데이트를 함께할 예정이다. 일반적인 이모와 조카의 관계보다는 허물없는 친구같은 모습이 웃음을 짓게 한다고. 구혜선은 조카의 과자를 먹어버리겠다며 장난을 치다가, 울면 크리스마스 선물을 못 받는다며 놀리기도 하고, 밥을 누가 더 빨리 먹는지 조카와 대결을 하거나 함께 귀여운 셀카를 남기는 등, 마치 어린아이로 돌아간 듯 동심 가득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공개되며 재미를 전할 계획이다.

구혜선은 2009년부터 함께해 온 반려견들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한다. 각각 '순대'와 '만두'라는 이름을 지닌 반려견들에 대해 "이름이 원래 준표와 잔디였다"고 밝힌 것. 2009년 당시 구혜선이 출연해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꽃보다 남자' 속 주인공 '구준표'와 '금잔디'에서 따 온 이름을 가졌던 반려견들이 왜 '순대'와 '만두'로 바뀌게 되었는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 날 '페이스아이디'에서는 무려 11년을 함께해 오다 최근 세상을 떠났던 반려견 순대와의 애틋하고 다정한 시간들도 공개돼 안타까움과 가슴 찡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구혜선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반려견들의 사진을 올리며 "순대는 천국에 가려고 해서 우리 모두가 순대 곁에서 이 밤을 지켜주고 있다"는 문구를 남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랫동안 반려견의 건강이 악화되는 모습을 지켜봐 온 구혜선은, 순대의 마지막을 앞두고 "왜 이렇게 아깝고 예쁜지 모르겠다"며 그동안 함께했던 시간들을 반추했다. 담담한 듯 반려견의 마지막을 준비하면서도 "순대가 가면 내 멘탈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며 아쉽고 슬픈 심정을 솔직하게 드러내, 많은 팬들과 반려인들의 마음을 울릴 예정이다.

카카오M이 매주 월요일 낮 12시 카카오TV에서 선보이고 있는 '페이스아이디'는 스타들이 일상 속에서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 화면을 그대로 공개, 스마트폰을 통해 보는 그들의 소소한 일상을 담아내며, 마치 스타의 스마트폰을 직접 보는 듯 색다른 재미를 전한다. 스마트폰 카메라를 통해 보는 스타들의 모습과 함께, 스마트폰 화면을 통해 알람 설정, 인터넷 검색 키워드, 자주 사용하는 앱 등 소소한 일상은 물론, 사진첩, 메신저 등 스타의 숨겨진 모든 것들을 생생하게 공개한다고. 일반적인 가로 화면이 아닌, 모바일 사용자들을 위한 '세로형' 콘텐츠로 제작해 색다른 구성과 포맷을 선보이며 화제를 낳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