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X기안84, 4년 만에 뭉쳤다
한파 속 빙어 낚시 데이트
'투머치' 큰손 박나래
기안84, 박나래에 오빠美
'나 혼자 산다' 박나래-기안84가 한파 속 데이트에 나선다.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기안84가 한파 속 데이트에 나선다. /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4년 만에 뭉친 박나래와 기안84가 한겨울 낚시 데이트에 나선다.

오는 8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는 제주도 보물찾기에서 발견한 소원권을 실행하기 위해 기안84와 빙어 낚시에 도전한다. 연천으로 먼 길을 떠난 두 사람은 과거의 썸 스토리부터 근황 토크까지,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대화를 나누며 현실 절친의 면모를 뽐낸다.

목적지에 도착한 뒤, 큰손 박나래의 차에서는 커다란 짐이 끊임없이 등장한다. 투머치한 장비에 기안84는 "너 여기 살러 왔냐"며 의아함을 드러낸다. 하나씩 짐을 꺼내기 시작한 박나래는 추위에 맞서기 위해 만반의 준비에 돌입, 체감 온도 영하 20도의 추위를 이겨내고 낚시에 성공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기안84는 여행 내내 "오빠가 해주겠다"고 박나래를 챙기며 듬직한 면모를 발산한다. 그러나 빙판 위에서 몸조차 제대로 가누지 못하며 몸 개그를 남발, 숨길 수 없는 얼간미에 박나래의 걱정이 점차 깊어진다고 해 두 사람의 겨울 여행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한파 속에서 펼쳐지는 박나래와 기안84의 낚시 캠핑은 오는 8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