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지현, 목소리 출연
"육아로 정신없어"
남편 자랑 '줄줄'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류현진이 아내 배지현과 전화 통화를 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지난주에 이어 메이저리거 야구선수 류현진이 출연했다.

이승기는 "제수씨는 뭐하냐. 인사도 할 겸, 영상 통화라도 한 번 해라"라며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을 언급했다.

이에 류현진은 아내 배지현에게 전화를 걸었다. 배지현은 "요즘 육아로 정신없이 지내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배지현은 남편 자랑을 해달라는 말에 "일단 육아의 달인, 육달이다. 아기옷도 각잡아서 잘 개놓는다. 그리고 애교가 많아서 귀엽다. 어른들에게도 귀엽게 통화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안쓰러운 순간을 묻는 질문에 "재활 기간이 길어서 그 시간이 안쓰러웠다. 외롭고 자기와의 싸움이라서 지쳐있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