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고기 김치' 도전
"왜 이렇게 인터벌 길어?"
무채 썰며 투정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허재가 김장에 나섰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현주엽, 박광재, 정호영, 허재가 전남 나주 소고기 김치 김장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허재는 '주엽TV' 방송을 준비하는 출연자들을 보며 "너희는 뭐 하나 하려면 이렇게 인터발이 길어?"라며 타박했다.

이어 허재는 생애 처음으로 무채를 썰었다. 그는 "살짝 화가 났어"라고 말했고, "김장하니까 재미있죠?"라는 현주엽에게 "너를 담그고 싶다. 사람이 한계라는게 있어"라며 분노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