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박현선에 프러포즈
스케치북 이벤트에 다이아 반지 준비
박현선, 양준혁 고백에 눈물 펑펑
'살림남2' 양준혁, 박현선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살림남2' 양준혁, 박현선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살림남2'에서 양준혁이 예비신부 박현선에게 프러포즈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 2부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10.6%, 전국 기준 11%로 전주 대비 각각 2.1%, 2.9% 상승하며 7주 연속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로운 살림남으로 합류한 양준혁, 박현선 예비 부부의 꿀 떨어지는 첫 이야기가 그려졌다.

19살 나이 차이로 열애 발표부터 큰 화제를 불러 모았던 양준혁과 박현선 예비 부부는 결혼식을 앞두고 드레스숍을 찾았다.

예비 신부 박현선의 드레스 입은 모습을 넋을 놓고 바라보던 양준혁은 시간이 지날수록 지쳐갔지만 "벌써 지쳤냐"라는 박현선의 물음에는 아닌 척했다. 그러나 네 벌의 드레스를 입어 본 후에도 마음을 정하지 못한 박현선이 "한 벌 더 입어 볼까?"라고 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우리 방식대로 하자"며 가위바위보로 결정해 웃음을 안겼다.

양준혁이 운영하는 스포츠펍으로 자리를 옮긴 두 사람은 스크린 야구장에서 홈런 대결을 펼쳤고 청첩장을 보며 결혼식과 신혼여행을 어떻게 할지 대화를 나눴다. 양준혁은 홈런 대결에서 지면 현선이 원하는 대로 브런치 카페에 가기로 했음에도 이를 지키지 않고 방어회로 대신하려 했고, 결혼과 관련된 사항들도 혼자 결정하는가 하면 구체적인 계획 없이 어물쩍 넘어가려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양준혁은 브런치 카페에 가자며 박현선을 데리고 밖으로 나갔다. 그러나 이들이 도착한 곳은 양준혁의 야구 교실이 있는 건물이었다. 박현선은 "여기는 왜 왔냐"며 투덜거렸다. 그럼에도 양준혁은 말없이 박현선을 건물 옥상으로 데려갔다.

사실 양준혁은 아침부터 파티용품 숍과 꽃 가게, 케이크 가게 등에 들러 이벤트 장소를 꾸밀 소품들을 구입하고 귀금속 매장에 들러 반지를 준비하는 등 멋진 프러포즈를 계획했던 것. 양준혁은 그곳에서 스케치북 이벤트와 노래를 불러주었고 다이아몬드 반지도 끼워 주었다. 이에 감동한 박현선은 눈물을 펑펑 쏟았다.

양준혁은 많은 나이 차와 주변의 시선으로 인해 힘들었을 예비 신부에 고마움을 표했고, 무뚝뚝하고 표현을 잘 하지 못하는 자신이 앞으로 아낌없이 표현하면서 알콩달콩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한편, 13년 차 삼성 라이온스팬인 박현선과 양준혁의 러브스토리도 공개됐다. 처음에는 팬과 선수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SNS로만 소통을 이어가다 2010년 양준혁의 은퇴식 때 박현선을 초대하면서 만남을 가졌고 이후 가까운 지인으로 10년을 지냈다고. 이후 시간이 지날수록 서로에 대한 호감이 쌓여갔고, 19살의 나이 차가 장벽으로 다가왔지만 서로의 노력으로 이를 극복하고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