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X비, '아는형님' 출격
똑닮은 '딸바보' 면모
비 "딸 둘 다 김태희 닮아 쌍꺼풀 있다"
박진영 "22개월 된 딸, 노래 속 'JYP' 따라해"
'아는형님' 박진영X비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는형님' 박진영X비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는형님' 가수 비, 박진영이 딸바보 면모를 보였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박진영, 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비는 두 딸의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나는 진영이 형이 TV에 나오면 모니터링을 한다. 근데 가족끼리 '웬 위 디스코'를 보는데 딸이 노래에 맞춰 춤을 추더라. 내 딸이구나 싶더라. 영상으로 찍어서 형에게 보내줬다"고 말했다.

이어 비는 "딸이 나한텐 '비'라고 부르고, 엄마한테는 '김태찌'라고 부른다"고 털어놨다. 외모는 딸 둘 모두 김태희를 더 닮았다고. 비는 "(딸들이) 와이프를 닮았다"며 "나는 쌍꺼풀이 없는데 딸 1호, 2호 둘 다 쌍꺼풀이 있다"고 전했다.
'아는형님' 박진영X비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는형님' 박진영X비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박진영은 22개월 된 자신의 딸이 노래에 나오는 "JYP"를 따라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진영 역시 딸들이 아내를 닮았다고 했다. 그는 "딸들이 눈썹이랑 눈만 나를 닮고 두상이랑 외모는 다 아내를 닮았다. 살았다"며 안도해 웃음을 안겼다.

오랜 사제지간인 두 사람은 이제는 각 가정의 아빠가 되어 가족들끼리도 자주 만남을 갖는다고. 특히 딸 얘기를 많이 한다고. 박진영은 "우리 집도 딸 둘, 지훈이네도 딸 둘이여서 일단 걸그룹 4명은 확보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