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X조원희, 스페셜 코치
조원희 "이영표=최악의 룸메"
황선홍 "안정환 헤더골, 럭키"
'뭉쳐야 찬다' / 사진=JTBC 제공
'뭉쳐야 찬다' / 사진=JTBC 제공


JTBC ‘뭉쳐야 찬다’의 ‘어쩌다FC’가 스페셜 코치들의 훈련을 받고, 전국대회 전 마지막 평가전에서 압승을 거뒀다.

지난 27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서는 ‘JTBC배 뭉쳐야 찬다 축구대회’를 앞둔 가운데 ‘돌아온 황새’ 황선홍과 ‘조투소’ 조원희가 스페셜 코치로 나서, 공격과 수비를 넘나드는 특급 훈련을 펼치며 대회 전 마지막 평가전을 멋지게 장식했다.

오랜만에 ‘어쩌다FC’를 다시 찾은 황선홍과 조원희는 국대시절 비하인드 이야기를 시작으로 입담을 과시했다. 특히 조원희는 이영표, 안정환, 박지성과 룸메이트로 지냈던 경험을 떠올리며 다시 돌아간다면 ‘츤데레’ 안정환을 같이 방 쓰고 싶은 룸메이트 1위, ‘투머치토커’ 이영표를 3위로 꼽아 웃음을 안겼다.

안정환은 ‘깔끔쟁이’ 박지성과 방을 같이 썼던 당시 편하게 대했던 후배였지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소속된 후 달라진 위상으로 편히 대할 수 없었다는 이야기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황선홍은 헤딩 실력이 뛰어나지 않다고 여겼던 안정환이 2002년 월드컵 이탈리아전에서 헤더 슛을 성공시켰던 것에 내심 놀랐던 소감을 전하며 안정환을 ‘범접할 수 없는 럭키가이’로 정의해 유쾌한 티키타카 호흡을 이어갔다.

계속해서 황선홍과 조원희는 대회 전 마지막 훈련으로 안성맞춤인 코어 트레이닝과 전술 훈련을 준비했다. 전설들은 어느 때보다 진지하고 열띤 자세로 임해 역시 스포츠 전설다운 마음가짐을 엿볼 수 있었다.

이날 전설들이 상대한 팀은 골대 뒤편의 열두 번째 선수라 불리는 ‘FC붉은악마’였다. 늘 한국 축구 선수들의 든든한 힘이 되어주는 ‘FC붉은악마’는 선수들의 직관 횟수를 다 합치면 1000회를 넘는다고 해 놀라움을 더했다. 그만큼 축구 사랑이 엄청나기에 실제 축구 실력은 어떨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대회 막바지로 경기력이 최고치를 향해가는 ‘어쩌다FC’와 자타공인 축구맨들이 뭉친 ‘FC붉은악마’의 대결은 ‘어쩌다FC’가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스페셜 코치에게서 배운 공간침투와 매끄러운 패스워크가 실전 경기에서 빛을 발한 것. 김병현과 이용대, 모태범, 이대훈의 위협적인 슈팅이 연이어 터졌지만 아쉽게 전반전에서는 양 팀 모두 득점을 하진 못했다.

한층 더 과감해진 후반전에서는 상대팀의 연이은 핸들링 실수로 ‘어쩌다FC’에 두 번의 페널티킥 기회가 주어졌고, 모태범과 이대훈이 키커로 나서 1점씩 획득했다. 2대 0으로 앞선 ‘어쩌다FC’는 공격라인 외에도 몸을 날리며 수비한 양준혁과 센터백이 된 여홍철의 활약도 대단했다. 황선홍은 양준혁의 슬라이딩을 보며 “백만불짜리 태클이었다”고 극찬했고 조원희는 연신 놀랍다는 반응과 “TV로 볼 때와는 너무 다르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FC붉은악마’도 이에 질세라 1점을 추가했지만 세 명의 수비수들을 제치고 슛을 성공시킨 김병현의 추가골이 터지면서 경기는 최종 3대 1의 스코어로 마무리했다.

이처럼 ‘어쩌다FC’는 전국대회를 위한 마지막 평가전에서 개인 기량과 조직력을 보여주며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이에 바로 다음 주 방송에서 펼쳐질 전국대회에서 어떤 결과를 거머쥘지 대망의 ‘JTBC배 뭉쳐야 찬다 축구대회’는 오는 3일 방송될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