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거 출연
등장만으로 '술렁'
이광수 야구 폼 지적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류현진, 김광현이 출연해 '스토브리그' 레이스를 펼쳤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류현진, 김광현이 출연했다.

류현진, 김광현의 등장에 '런닝맨' 멤버들이 술렁였다. 유재석은 "에이스 분들이다. 오늘 함께 해줘서 감사하다"라고 반겼다.

'스토브리그' 레이스가 시작, 유재석과 양세찬이 구단주가 돼 각자의 팀을 선발했다. 이광수는 구단주들에게 선발되기 위해 노력했고, 류현진은 "왼발이 뒤로 빠져야지"라며 그의 포즈를 지적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