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 부르지마"
로나X석훈, 멀어지나
최예빈 폭로, 소용돌이
'펜트하우스'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펜트하우스'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펜트하우스' 김현수가 가지 말라고 잡는 김영대의 손을 뿌리쳤다.

1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자퇴건을 마무리짓기 위해 윤희(유진)와 함께 학교에 간 로나(김현수)를 석훈(김영대)이 잡았다.

석훈은 로나에게 자퇴서를 냈다는 게 사실이냐고 물으며 "네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왜 포기해"라며 가지 말라고 만류했다. 그러나 로나는 "민설아(조수민)도 잘못한 거 없는데 죽었잖아. 이젠 네가 무슨 짓을 한 건지 알겠지?"라며 석훈을 몰아부쳤다. 이어 "헤라팰리스에서 만나도 아는 척 하지 마. 내 이름도 부르지 마. 역겨워"라며 자신을 잡는 석훈의 손을 뿌리쳤다.

비록 석경(한지현)의 도발에서 시작된 감정이었지만 로나와 석훈의 러브라인은 쌍방이었다. 로나는 석훈에 대한 감정을 계속적으로 표현해왔고, 석훈 역시 석경이 의아할 정도로 로나를 감쌌다. "가지 마"라는 말 속에 담긴 석훈의 마음은 진심이었다. 그러나 은별(최예빈)의 폭로로 인해 둘의 관계는 돌이킬 수 없게 되었다. 앞으로 로나와 석훈 사이가 어떻게 변해갈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드라마 '펜트하우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