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그늘 벗어나 내 커리어 쌓겠다"
/ 사진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 사진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가수 지플랫(최환희)가 '최진실 아들 꼬리표를 떼는 것'을 목표로 꼽았다.

13일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복면가왕'에서 지플랫은 블랙홀로 출연했다.

이날 1라운드에서 탈락하며 가면을 벗은 지플랫은 "엄마가 이 모습을 상상하셨을 거 같냐"는 MC 김성주의 질문에 "아마 상상 못하셨을 거 같다"며 "이 무대를 보셨다면 제가 하고 싶은 것을 찾아서 행복하고 하고 있으니 칭찬하고 응원해 주실 거 같다"고 말했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생일을 맞은 故 최진실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달라는 김성주의 주문에 지플랫은 "이맘 때면 즐거워야 하는데 슬프기도 하다"며 "엄마가 세상을 떠난지 많은 시간이 지났는데 그동안 남부럽지 않게 좋은 친구들을 많이 사귀고 행복하게, 평범하게 잘 자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원하는 것을 찾고 직업으로 삼을 수 있다는 게 정말 감사하다"며 "하늘에서 행복하게, 열심히 음악 하는 걸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고 진심 어린 메시지를 전했다.
/ 사진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 사진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지플랫의 목표는 '최진실 아들'이란 수식어를 떼는 것. 지플랫은 "최진실 아들, 연예인 아들이라는 타이틀 밑에서 살아왔다. 어릴 때는 그게 자연스러운 거라고 생각했지만 성인이 된 지금은 독립된 아티스트로서 대중 앞에 서고 싶다. 빛을 가리는 거 같기도 했다"며 "어머니가 대단하고 자랑스러운 분이시지만 어머니의 그늘에서 벗어나 혼자서 제 커리어를 쌓아가고 싶다"라고 밝혔다.
/ 사진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 사진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앞서, 지플랫은 블랙홀이란 이름으로 맨홀과 맞대결을 펼쳤다. 힙합 가수 비와이의 '데이 데이'를 함께 부른 뒤 아쉽게 탈락한 지플랫은 힙합 가수 김하온, 이병재의 '바코드'를 불러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무대를 마친 뒤 지플랫은 "'복면가왕'이라고 하면 아티스트나 가수의 직업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서보고 싶은 무대인데 이런 큰 무대에 설 수 있어 그저 신기하다. '나가서 실수하면 어떻게 하지?' 그런 걱정을 많이 했다. 대중 앞에서 평가를 받고 성장해 나가는 게 아티스트의 다른 면이라고 생각해 도전했다"라고 말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