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영./ 사진=인스타그램
유소영./ 사진=인스타그램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유소영이 MBC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밝혔다.

유소영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주 '복면가왕' '고사'는 저 소영이었어요"라며 "그렇게 무서워했던 프로그램이었는데, 큰 마음 먹고 도전했습니다. 제 인생에 가장 큰 도전 중에 하나였어요"라고 전했다.
유소영 복면가왕 출연 인증./ 사진=인스타그램
유소영 복면가왕 출연 인증./ 사진=인스타그램
이어 유소영은 "길면 길었고, 짧으면 짧았던 준비 기간 동안 도움 주시고, 용기 주셨던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준비하는 동안 그리고 촬영 때도 너무너무 재미있고 행복했어요"라고 소감을 마무리 했다.

유소영은 이날 '복면가왕'에 고사로 출연해 쿨의 '애상', 성시경의 '좋을텐데'를 부르며 오랜만에 가수로서의 실력을 과시했다. 특히 최근에 슬럼프를 겪었다고 밝혀 관심을 끌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