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6, 비즈니스 친구 총출동
소속사 동료부터 초면 친구까지
어색함 딛고 우승 거머쥘 팀은?
'사랑의 콜센타' 32회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사랑의 콜센타' 32회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TOP6(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이 철저히 비즈니스로 맺어진 친구 이수영, 크러쉬, EXID 솔지, 이예준, 옥진욱과 한 팀을 이뤄 최종 우승을 가리는 ‘비친소 특집’을 선보인다.

오는 12일 방송될 ‘사랑의 콜센타’ 32회에서는 TOP6와 비즈니스 친구6가 어색함을 딛고, 서로의 대표곡을 바꿔 부르며 힘을 합치는 색다른 대결을 펼친다.

무엇보다 이수영, 크러쉬, EXID 솔지, 이예준, 옥진욱 등은 TOP6 소속사 동료부터 못 본 지 1년 넘은 친구, 급기야는 오늘 처음 본 친구까지 TOP6의 ‘비즈니스 친구’들로 총출동했다. 특히 임영웅은 비즈니스 친구를 소개하며 “오늘 처음 만난다”며 “저는 이 분을 아는데 이 분이 저를 아는지는 모르겠다”고 어색함을 가득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장민호 역시 비즈니스 친구를 향해 “오늘 두 번째 만난다”며 “오늘부터 친해지려고 초대했다”고 말해 공기마저 어색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번 ‘비친소 특집’은 친구들의 대표곡을 TOP6가, 이들의 대표곡을 친구가 부른 후 점수를 합산해 최종 우승을 가리는 팀 대결인 만큼 TOP6와 비친6는 어색함을 접어두고 힘을 합쳐야 했던 상황. TOP6와 비친6는 대결이 시작되자 불타오르는 승부욕을 드러내며 언제 어색했냐는 듯 환상의 케미로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또한 이번 특집에는 TOP6가 경연에서 불렀던 대표곡들을 오랜만에 들을 수 있는 무대뿐만 아니라, 비친6가 부르는 새로운 버전의 TOP6 노래를 들어볼 수 있는 무대가 마련돼 열기를 돋웠다. 과연 TOP6와 비친6 각각의 팀들은 어떤 시너지를 발휘하게 될지, 비친6가 부르는 TOP6 노래는 원곡과 어떤 다른 매력이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크러쉬는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열창해 “임영웅과는 또 다른 부드러움”이라며 “완전히 다른 버전이다”라는 극찬을 받았다. 더욱이 임영웅이 즉석에서 코러스로 지원사격에 나서면서 환상의 콜라보가 성사된 것. 크러쉬표 ‘이제 나만 믿어요’는 어떤 느낌일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TOP6와 비친6가 초반 어색한 케미를 딛고 힘을 합쳐 역대급 무대를 만들어낸 것이 중요한 관전 포인트”라며 “손에 땀을 쥐는 대결과 감동을 자아내는 무대 등 어디서도 보지 못한 볼거리가 쏟아질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32회는 오는 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