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남, 파란만장 인생사
돌아가신 하숙집 할머니에 '눈물'
배정남 "중학생 때 극단적 생각까지"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이 힘들었던 가정사를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정남이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리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의 파란만장한 인생 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배정남은 임원희와 함께 돌아가신 차순남 할머니를 모신 경남 의령의 한 사찰을 찾았다. 2018년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과 어린 시절 그를 엄마처럼 보살펴준 하숙집 주인 차순남 할머니와 20년 만의 재회했다. 작년 말 돌아가시기 전까지 배정남은 차순남 할머니를 자주 찾아뵙고 함께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배정남은 직접 고른 국화꽃과 좋아하셨던 한과, 슬리퍼만 신으셨던 할머니를 위해 신발을 준비했다. 배정남은 "할머니가 그렇게 갑자기 돌아가실 줄 몰랐다. 조금은 더 사실 줄 알았는데"라며 아쉬워했다. 그는 "손주까지 보고 돌아가시라고 했는데"라며 "전에도 여기 왔다 가니까 마음이 편하더라. 마음이 든든해지고 그렇더라"며 할머니를 그리워했다. 임원희는 배정남을 위해 조용히 자리를 비워줬다.

배정남이 작년에 아버지 돌아가시고 할머니 돌아가시고, 두 분 다 돌아가셨다"라고 하자, 모벤져스는 "이제 정말 혼자구나"라며 안타까워했다. 부모님의 빈자리를 채워준 할머니의 영정 앞에서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 배정남은 "하늘에서 지켜봐주세요. 더 열심히 살고 있을게요"라고 이야기했다.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이후 배정남은 임원희에게 마음속에 묻어둔 이야기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배정남은 "7년을 할머니와 함께 살았다. 내 인생에서 제일 오래 같이 산 사람"이라며 할머니와 추억을 회상했다.

할머니집을 나와 혼자 기찻길 옆 단칸방에서 자취생활을 했다는 배정남은 짜장 라면이 주식이었다고. 또한 "초등학교 6학년 때 신문배달을 했고, 공병도 많이 주워서 팔았다. 중학교 때는 피자집 설거지, 고등학교 때는 인력사무소를 찾았다"며 어린 나이부터 생계를 꾸려야 했다고 고백했다.

배정남은 "어린 시절엔 이불 덮고 울기도 했다"면서 "혼자 자다가 무서운 꿈을 꾸고 내려가면 할머니가 꼭 안아주셨다"고 이야기해 뭉클함을 안겼다. 그러면서 "부잣집 보다 화목한 집이 제일 부러웠다"는 배정남은 "어린 나이에 '입양이나 됐으면 좋겠다' 생각도 했다"고 털어놨다.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특히 "중학교때 안 좋은 생각도 했다"며 어머니를 언급했다. 그는 "중학교 때 어머니가 진주에 계시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무작정 보고싶은 마음에 친구랑 진주로 갔다. 어머니한테 전화를 걸었는데 '못 나간다'고 하더라. 삶의 의미가 없어졌다. 그래서 진짜 죽으려고 했다"면서 "진짜 죽으려고 했는데 그때 날 따라왔던 친구가 그러면 안 된다고 내 옆에 꼭 붙어 있었다. 그 친구가 아니었으면 지금이 없을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등학생 때 어머니 소식을 다시 들었는데 같이 살던 아저씨가 부도를 내고 어머니한테 빚을 다 넘기고 도망갔다더라. 그때 좀 분노가 일더라. 차라리 잘 살지 싶더라"고 덧붙였다.

배정남의 이야기에 임원희는 "넌 참 잘 이겨냈다. 잘 견뎌왔다. 칭찬해주고 싶다. 100번 칭찬받아도 된다"고 위로를 건넸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