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소다, '비디오스타' 출연
"해외에서 태극기보면 찡해"
"국내외 아티스트 대시 많아"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DJ소다/ 사진=MBC 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DJ소다/ 사진=MBC 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DJ 소다가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국내외 아티스트들에게 대시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비디오스타'에서는 '방구석 축제 특집' 코너로 꾸며졌다. 이날 게스트로 마술사 최현우, 드랙 아티스트 나나영롱킴, DJ 소다, 래퍼 퀸 와사비, 프로듀서 겸 가수 박문치가 출연했다.

이날 MC 박나래는 "듣기로는 DJ소다가 자동차가 아닌 비행기만 타고 다닌다고 하더라. 그만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다"고 소개했다. 이에 DJ소다는 "해외 투어를 다니다 관객이 태극기를 들고 있는 것을 보면 내 가슴이 너무 찡하다"고 말했다.

DJ 소다는 2015년 SNS를 통해 일명 '피리춤'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당시 영상에서 사용됐던 '레드푸(Redfoo)'의 싱글 곡 '뉴 땡(New Thang)'이 큰 인기를 얻었으며, 원곡자인 레드푸가 직접 감사의 영상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DJ 소다는 "먼저 원곡 가수가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굉장히 많이 좋아해주시더라"라며 웃었다.

이어 MC 김숙이 "음악적인 제안뿐만 아니라 유명 외국 래퍼들이 대시를 많이 했다고 들었다"고 물었고, 이에 DJ 소다는 "맞다. SNS에서 다이렉트 메시지를 많이 받았다"며 솔직하게 인정했다. 그러면서 해외 아티스트들에게는 10명 이상, 국내 아티스들에게는 5명 이상 대시를 받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DJ 소다는 글로벌 여성 DJ들의 랭킹을 집계한 'DJANE TOP 100'에서 세계 13위, 아시아 부문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