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라디오 '주현미의 러브레터'
31일 9시 첫방송
가수 주현미./ 사진제공=KBS
가수 주현미./ 사진제공=KBS


가수 주현미가 4년 만에 라디오 DJ로 청취자들을 만난다.

주현미는 KBS2 라디오 개편을 맞아 '주현미의 러브레터' DJ로 발탁, 매일 아침 9시부터 두 시간 동안 따뜻한 감성을 전할 예정이다.

앞서 주현미는 10년 전 '주현미의 러브레터' DJ를 시작해 6년 동안 많은 청취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에 주현미는 4년 만에 다시 돌아온 라디오가 "첫사랑과의 재회 같다"고 말했다. 라디오의 가장 큰 매력은 '공감'이라고 생각한다는 주현미는 '러브레터'를 통해서 동시대를 살아온 중장년층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진솔한 이야기로 따뜻한 위로와 행복을 전해줄 예정이다.

매일 아침을 청취자들과 함께 '설렘'과 '행복'으로 시작하고 싶다고 밝힌 주현미의 '러브레터'는 1980~1990년대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일상속의 반짝거리는 이야기들로 꾸며진다.

박종성 PD는 "라디오는 DJ의 성격이 그대로 묻어나는 방송이다. 그런 점에서 솔직하고 따뜻하고 인간적이면서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주현미씨야말로 '러브레터'의 적임자"라며 "요즘처럼 힘든 일이 많을 때, 오래된 친구같은 방송으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현미의 러브레터'는 오는 31일 첫방송을 시작한다. 매일 아침 9시부터 11시까지 KBS 2라디오 (106.1Mhz)에서 만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