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 특집, 솔직 토크 화제
전소미 "왕따 당한 적 있다"
허훈, 혈연농구 논란→연봉 언급
'라디오스타' 678회/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678회/ 사진=MBC 제공


MBC ‘라디오스타’가 각 분야 실시간 검색어 사냥꾼 특집으로 화제성과 ‘실검’을 장악했다. 유기견 돕기부터 왕따 고백까지 다채로운 이야기로 화제성을 싹쓸이하며 동시간대 방송된 프로그램 가운데 가장 높은 2049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셰프 이연복, 가수 전소미, 개그맨 유민상, 농구선수 허훈이 출연한 ‘실·검 쟁탈전’ 특집으로 꾸며졌다.

23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 수도권 기준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각 분야 ‘실검 요정’ 4인방이 집결한 ‘라디오스타’는 동네 고양이들에게 유명 인사인 이연복의 훈훈한 에피소드부터 전소미와 허훈이 ‘라스’ 첫 만남 전 폰팅을 한 인연이라는 사실까지 다양한 토크가 오갔다.

이연복 셰프는 최근 화제를 모은 ‘유기견 입양’ 에피소드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연희동 고양이들 사이에서 핫피플에 등극한 사연과 누군가가 저지른 끔찍 잔인한 사건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또 나무로 제작된 배달통을 들고 뛰던 과거 추억 토크로 ‘라떼는 말이야’를 시전하는가 하면, 방탄소년단 진과 의외의 친분을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가수 전소미는 함께 출연한 허훈과의 폰팅 인연을 고백하며 시선을 어디에 둘지 몰라 발그레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또 전소미는 “파워 왕따를 당한 적이 있다”는 깜짝 고백과 갓 스무 살인 그가 고가 외제차를 운전해 논란 아닌 논란의 주인공이 됐던 심정을 털어놔 실검 1위를 찍으며 관심받았다.

유쾌 발랄한 입담을 뽐낸 전소미는 전 소속사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 앞 흑역사 개인기를 지우고 싶다고 밝히더니, 찐 웃음을 부른 오랑우탄 소리 개인기로 막강 예능감을 발산했다.

유민상은 가상 연애로 화제를 모은 김하영을 두고 “야망”이라고 표현해 이목을 끌더더니 “저녁을 같이 먹자는 김하영의 제안을 거절했다”고 밝히며 비즈니스 연애 인기남과 철벽남에 동시 등극했다.

더불어 지금까지 예쁘게 봐준 시청자들을 위해서라도 “2, 3절은 싫다”며 가상 연애 종지부를 찍고 싶다고 솔직 속내를 밝혔다. 또 유민상은 “돼지 껍데기는 별로”라는 반전 입맛과 취향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프로 농구 MVP에 빛나는 허훈은 아버지 허재를 능가하는 훈훈한 매력으로 실검 1위에 등극했다. 연봉 인상률과 한국 농구 최초 미디어 인센티브로 시선을 모은 허훈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혈연 농구’ 논란과 관련해 “그때 아버지가 술을 많이 드셨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거침없는 입담과 훈훈한 외모로 프로 방송인 못지않게 활약한 허훈은 연애에선 직진남 스타일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고, 허재와 전태풍 등 ‘라스’를 찾았던 선배들이 실패한 화려한 드리블 개인기룰 뽐내며 훈남 농구 스타의 매력을 발산했다.

또 외국인 최초 스페셜 MC로 가세한 샘 해밍턴은 5세 첫째 아들 윌리엄의 사춘기를 걱정하는 모습과 관리로 드러난 턱선으로 게스트 뺨치는 화제성을 뽐내며 더욱 풍성한 재미를 안겼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광희, 아유미, 제시, 남윤수가 출연하는 ‘노 필터 노 브레이크’ 특집이 예고돼 기대를 더한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