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tvN '유 퀴즈' 방송 화면.
사진= tvN '유 퀴즈' 방송 화면.


배우 김동희가 가정사를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은 '하나뿐인 자기님' 특집으로 꾸며졌다. 첫 번째 자기로는 넷플릭스 드라마 '인간수업'을 통해 주목 받고 있는 김동희가 출연했다.

유재석은 김동희에게 직업 만족도를 물었고, 김동희는 "100%다. 가족들이 좋아한다. 특히 어머니가 너무 좋아하신다"고 언급했다.

김동희는 "어머니한테 연기 칭찬받은 적이 없다. 객관적으로 봐주신다. 최근에는 '인간수업'이 호평 받는 거 어떠냐고 물었는데 '네가 잘해서 좋아하는 것 같지는 않다'라고 하시더라"고 했다.

이어 김동희는 "제 인생은 안 어려웠던 적이 없던 것 같다. 이건 어디서 한번은 얘기하고 싶었다. 제가 어머니와 둘이 지낸다. 어머니 혼자 저를 키우느라 고생 많이 하셨다. 어머니 나이가 젊으시다. 75년생이신데 이제 생각하면 마음이 되게 아프다"고 고백했다.

김동희는 "엄마의 청춘이 없었던 것 같다. 엄마가 저를 위해 그렇게 희생하셔서 마음이 안타깝다. 이제는 엄마의 청춘을 돌려주고 싶다. 내가 희생을 해서 엄마의 삶을 풍족하게 해드리고 싶다. 엄마랑 조금 더 오래 있고 싶다"고 다짐했다.

또한 "엄마가 젊은 나이에 나를 낳아서 엄마의 청춘을 다 나한테 바친 것 같다. 엄마가 나한테 못 해줬다는 생각 안 하면 좋겠다. 해외여행도 시켜주고 집도, 차도 사주겠다. 그동안 고생 많이 했다"고 효심을 드러냈다.

1999년생인 김동희는 2018년 JTBC 'SKY 캐슬'을 통해 얼굴을 알렸고, 최근에는 '이태원 클라쓰' '인간 수업' 등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