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장영란 부부 /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한창-장영란 부부 /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영란이 '부부의 날'에 진행된 남편 한창과의 방송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장영란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부의 날. 올만에 남편과 촬영. 미녀와 미남. 바비인형 컨셉. 바비줌마 같나요? 행복 가득한 하루되세요"라고 글을 썼다. 함께 게시한 사진과 영상 속 장영란은 핑크색 드레스를 입고 머리에는 큰 리본 장식을 달았다. 장영란의 남편 한창은 멋지게 수트를 차려입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웃기도 하고 손을 맞잡고 즐거워하기도 한다. 서로를 향한 애정이 느껴져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장영란♥한창, 부부의 날에 서로 향한 사랑 가득…여전히 신혼 같네
장영란♥한창, 부부의 날에 서로 향한 사랑 가득…여전히 신혼 같네
장영란-한창 부부 /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장영란-한창 부부 /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김미연은 "동화 속의 부부 같아"라고 댓글을 남겼다. 네티즌들은 "행복해보여요" "공주님, 왕자님 됐네요" "리본이 찰떡이에요" "바라보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부부세요" "닮고 싶은 부부에요" 등 반응을 보였다.

장영란-한창 부부는 이날 오전 인천 중구 파라다이스 시티 스튜디오 파라다이스에서 진행된 TV조선 '아내의 맛' 100회 특집 포토콜 행사에 참석했다.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