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아이 아빠의 고충?
"셋째 수능볼때 난 칠순"
김정민 "공장 문 왜 닫냐"
'대한외국인' 주영훈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주영훈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작곡가 겸 가수 주영훈이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폭탄 고백을 했다.

1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연예계 대표 다둥이 아빠 김정민, 주영훈, 양동근, 김대희가 출연한다.

주영훈은 지난 2006년 배우 이윤미와 부부의 연을 맺고 슬하에 아라, 라엘, 엘리 세 딸을 두고 있다.

그는 "셋째가 수능시험 볼 때 제가 칠순 잔치를 한다"며 늦둥이 아빠의 애환을 드러냈다. 이어 주영훈은 정관 수술을 암시하듯 "공장을 폐쇄시켰다"고 폭탄 발언을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는데. 이를 옆에서 듣고 있던 김정민이 의아해하며 "왜 문을 닫냐"고 묻자, 주영훈은 "자꾸 사고(?)가 생긴다"며 솔직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김정민이 "운영을 잘해라"며 조언(?)을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개그맨 김대희도 한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정관 수술을 받은 바 있는데. 그는 정관 수술을 받은 이유에 대해 "축구팀을 만들 상황이었다"라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대한외국인들은 "정말 사랑하시나 봐",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고.

다둥이 아빠들의 솔직담백한 토크부터 퀴즈 도전까지, 자세한 내용은 13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