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씨 부자, 20년만에 만남
"제가 좀 많이 맞았잖아요"
노형욱, 눈물 글썽 '포옹'
'아이콘택트' 노주현 노형욱 / 사진 = 채널A 제공
'아이콘택트' 노주현 노형욱 / 사진 = 채널A 제공


'아이콘택트'에 약 20년 전 시트콤 '똑바로 살아라'에 부자 관계로 출연했던 배우 노주현&노형욱이 등장, 20년 만의 진실을 밝힌다.

13일 방송될 채널A '아이콘택트' 예고편에는 '똑바로 살아라'의 노주현과 노형욱이 눈맞춤방에서 마주 앉은 모습이 공개됐다. 이들을 본 MC 이상민은 "와…"라며 놀라워했고, 하하는 "20년 만입니다"라며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

노형욱이 먼저 "정말 묻고 싶었어요. 저희가 진짜 친…부자인지?"라고 입을 열었고, 노주현은 "족보에 대해선 잘 몰라"라고 애매한(?) 답변을 내놨다. 또 노형욱은 "그 때 제가 엄청 많이 맞았잖아요"라고 진실 공방에 나섰지만, 노주현은 "네 캐릭터가 좀 맞는 캐릭터고…써 준 대로 한 거야"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웃음 가득하던 눈맞춤방은 노형욱이 "선생님 생각이 많이 났어요…아버지가 좀 안 좋게 돼서"라는 말을 꺼내면서 심각한 분위기가 됐다. 눈물이 글썽한 노형욱의 표정을 본 노주현은 "내가…내 앞가림 하느라고 챙기지 못했구나"라며 아들 노형욱을 꼭 끌어안아, 이들 부자가 20년 만에 나눈 이야기가 무엇일지를 궁금하게 했다.

한편, 노주현&노형욱 부자의 이야기는 13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채널A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서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