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시청 채널 이용자 분포 /나스미디어 제공
동영상 시청 채널 이용자 분포 /나스미디어 제공


온라인 동영상 시청자 10명 중 9명이 '유튜브'를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넷플릭스'의 이용률은 전년도와 비교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KT 그룹의 디지털 미디어렙 나스미디어는 6일 '2020 인터넷 이용자 조사'를 발표했다. 국내 PC와 모바일 동시 이용자 2000명을 대상으로 서비스 이용 행태와 광고 수용 행태를 분석한 것이다.

국내 온라인 동영상 하루 평균 시청시간은 1시간 38분으로 조사됐다. 특히 10대의 시청시간은 2시간 35분, 20대는 2시간 6분으로 나타나 다른 연령대에 비해 많았다.

온라인 동영상 시청 시 유튜브를 이용한다는 응답은 93.7%로 압도적이었다. 넷플릭스 이용률은 28.6%를 기록했는데 이는 2019년 11.9% 대비 2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영상 시청자의 절반 이상(51.3%)은 월 이용료를 내고 유료 동영상 서비스(OTT)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료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유는 '콘텐츠의 다양성'(49.0%)과 '서비스별 독점 콘텐츠 제공'(43.6%)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또한 '모바일 위주로' 혹은 '모바일에서만' 온라인 동영상을 시청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62.9%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반면 TV 등을 활용해 OTT를 시청한다는 응답자는 30.0%였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