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나 기술 배웠으면"
좋아하는 것VS잘하는 것
축구 선수에서 또 바뀌다?
'공부가 머니?' 강성범 / 사진 = MBC 제공
'공부가 머니?' 강성범 / 사진 = MBC 제공


MBC '공부가 머니?'가 자녀의 진로에 대한 깊은 고민을 다룬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메시를 롤 모델로 "무조건 축구 선수가 될 거예요"라며 확고한 의지를 드러내는 개그맨 강성범 아들 한결이의 사연이 공개된다.

심부름, 설거지는 잘해도 공부 관련 일은 엉망(?)이라는 아들 한결이의 꿈은 축구 선수. 성공해서 비싼 차와 집을 사주겠다는 허세 가득한 아들의 모습에 가족은 잠시나마 행복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꿈에 대해 강한 확신을 보이는 아들과 달리 강성범은 "어렸을 때 축구 하는 걸 봤는데, 재능이 없다”라며 돌직구를 날리는 등 다소 냉혹한 반응을 보인다. 이어 축구 선수로서의 가능성을 알아보기 위해 테스트를 받으러 간 강성범 부자의 모습도 공개된다.

강성범은 한결이가 어떤 진로를 정했으면 좋겠는지를 묻는 질문에 "공부가 아니면 기술을 배웠으면 좋겠다"는 솔직한 답변을 털어놓는다. 이어 중2 때 마당놀이를 보고 개그맨의 꿈을 키워온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아들도 특정 분야에 재능이 있으면 그 기술을 밀고 나갔으면 한다고.

이에 전문가는 "실제로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진로 희망 조사를 해보면 아직 꿈이 없다고 대답하는 학생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꿈을 정하기 전 생각하면 좋은 것들에 대한 다양한 솔루션을 선사한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한편, '공부가 머니?'는 2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